7가지 온라인바카라로하면 안되는 작업

제주 온라인바카라 147억원 증발사건이 단기화되면서 경찰이 의도치 않게 부대 수입을 얻고 있는 것으로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바카라사이트 알려졌다.

23일 제주경찰청의 말을 빌리면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랜딩온라인바카라는 지난 5월 6일 바카라 금고에 보관 중이던 홍콩 모기업인 랜딩 인터내셔널 디벨롭먼트의 운영금액 146억여원이 사라졌다며 서귀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하였다.

경찰은 이 사건을 횡령 사건으로 보고, 말레이시아 국적의 온라인카지노 자금담당 여성 임원 임모씨를 용의자로 지목했으나, 임씨는 전년 성탄절 전후로 외국으로 출국한 상황였다.

경찰이 임씨가 제주국제공항 주차장에 두고 간 차량을 조회한 결과, 중국인 위모씨의 명의로 대여한 차량으로 밝혔다. 위씨는 VIP고객 유치와 빌려준 자본에 대해 수수료를 받는 온라인카지노 에이전트로 임씨가 출국한 이후 중국으로 출국하였다. 경찰은 임씨와 위씨를 공범으로 보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image

경찰은 또 수사과정에서 온라인카지노가 위모씨에게 대여한 금고에서 현금뭉치인 86억7000만원을, 제주시 모처에서 70여억원 등 모두 136억원을 회수했었다. 경찰은 회수한 9만권짜리 신권 23만여 장의 일련번호로 돈의 출처를 확인하려고 했지만, 우리나라는행이 시중에 푼 현금 중 극히 일부에 해당돼 소유자를 확인하지 못했었다.

사건도 생성한 지 8개월이 넘어가고 있지만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임씨와 위씨의 신변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사건의 실체가 노출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수사가 초단기화되면서 경찰이 뜻하지 않은 수입을 얻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현금 바카라리스트 132억원을 제주지역 모 금융기관에 위탁 보관한 상황”라며 “수사시간이 9개월 가량 진행되면서 25일 기준 연간 금리 0.7%를 적용해 424만원의 이자 수익을 거뒀다”고 말했다.

경찰 수사 시간이 더 길어지면 이자 매출도 더 크게 쌓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이자수입은 국고금관리법에 맞게 수사가 최종 마무리되는대로 국고로 환수된다.

이에 대해 경찰은 “외국으로 도주한 A씨가 소환돼야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고, 압수한 자본의 주인도 가려지게 될 것”이라며 “그 전까지 경찰이 자금을 보관하고, 그에 맞게 생성하고 있는 이자 매출은 국고로 환수될 것”이라고 전했다.